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1/160sec | F/7.1 | 0.00 EV | 21.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4 18:53:05

여기가 바로 도톤보리로 들어가는 입구


덴덴타운에서 택시로 직진한 뒤에 도착한 곳이 바로 도톤보리입니다.

택시 기사님이 택시를 멈춘 뒤 '여기가 도톤보리입니다. 내리실래요?' 라고 하더군요. 책에서 사진으로만 봤던 입구랑 완전히 달라서 '헉. 잘못 온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아치형 입구를 가리키면서 '저기로 들어가면 도톤보리다' 라고 알려주시더군요. 굽신굽신 하면서 일단 내렸습니다 -_-;
(택시에서 내릴 때 손잡이로 열고 내렸는데 그래도 되는지는 모르겠네요;; 내려서 차 문을 손으로 닫는 것은 금물입니다. 자동으로 닫히거든요 ^^;)

일단 머리 위로 "DOUTONBORISTREET" 라고 써있긴 하길래 맞긴 맞나보다... 싶어 들어갔습니다. 또, 때마침 중국 관광객(...)들이 사진찍으며 우루루 들어가고 있기도 했고요 =_=

그런데 처음 들어가자마자 저를 기다리고 있었던 가게들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1/100sec | F/5.6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4 18:57:36

텔레쿠라(...)라던지 에스테가 가득한 거리





....... orz
내가 아는 도톤보리 거리가 아냐!! 난 식도락으로 유명한 도톤보리를 원했....... 어험. 저것도 먹는 거긴 먹는거..... 아, 이게 아니라 아무튼 순간 머리 속이 하얘지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실제 각 홈페이지나 여행 가이드에서 소개되는 곳은 저기에서 조금 더 들어가야 나오더군요. 이쪽은 외각지역으로 유흥가가 몰려있는 것 같았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1/50sec | F/4.0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4 18:56:27

처음 눈에 띈 것은 인터넷&코믹 24시간 카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1/15sec | F/4.0 | 0.00 EV | 39.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4 18:56:41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것인지 면세점도 보였습니다


안 쪽으로 들어갈 수록 여러가지 가게들을 볼 수 있었는데, 정보 부족이었는지 신사이바시 거리와 도톤보리는 십자(十) 모양으로 거리가 엇갈려 있다는 것을 가서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신사이바시 거리는 워낙 길고 넓어서 도톤보리 길을 걷다가 다른 길로 빠지면 그 날 하루를 날려버릴 것 같아 도톤보리를 일단 다 돌고 가보기로 했습니다. (어째서인지 모르겠지만 신사이바시 길 사이에 도톤보리라는 길이 Y 자 모양으로 겹쳐져 있다고 상상했었...;;)




그러고보니, 돌아다니면서 지역 지도를 항상 들고 다녔는데 주머니에서 꺼내 펼 때마다 게임에서 'M' 키를 눌러 맵을 여는 듯한 기분이 계속 들더군요 (...)




도톤보리와 신사이바시 거리를 돌아다녔지만 사실 그 흔한 여행책 하나 구입 안했었고, 단지 여행사에서 비행기표와 호텔 예약 할 때 일본 관광청에서 기워넣어준 가이드 북 정도만 슥슥 보고 돌아다닌 터라 이 거리가 얼마나 넓은지 가늠하지를 못했었습니다. (정말 큰 실수 --;)

대충 구경은 다 했다 싶었는데 큰 길 너머로 화려한 네온사인과 함께 도톤보리 거리가 다시 이어지더군요.그래서 한번 넘어가 봤습니다.




..... 정말 길을 잘못 들어가서 상당히 뻘쭘했는데 저 뒷쪽으로 더 들어가니 '한국식 에스테' 같은 곳도 나오더군요 (...한국식은 대체 뭘까 -_-;) 게다가 연인끼리 껴안고 황급히 모텔로 뛰어들어가는 모습을 보며 찹착한 마음이... (심지어 여자랑 눈도 마주쳤다. 으아아아앙)

... 잘못 찾아들어간 길에서 나와서 슬슬 배도 고파지고 피곤하길래 긴류라멘을 먹으러 발길을 돌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1/80sec | F/5.0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4 19:56:34


긴류라멘에서는 일단 가게 앞에 있는 자판기에서 돈을 집어넣고 티켓을 뽑아 카운터에 제시하면 자리를 배정해주고 기다리는 방식인데, 혼자라고 말하니 다른 혼자 라면 먹는 남자 분과 합석을 시켜버리더군요. 모르는 일본인과 마주앉아 라면 먹기가 좀 뻘쭘하기도 하고 새로운 시츄에이션이기도 하고;; orz
라면은 고소하면서 국물이 상당히 진하다는 느낌. 한국식 김치 등을 서비스라면서 마음대로 퍼먹으라고 하더군요.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

긴류라멘에서 주문하기 전 제 앞으로 한국인 여행자 3명이 함께 라면을 먹고 있던데 살짝 부러워지더군요. 다음에 일본에 가게 되면 저도 일행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생겼습니다 -_-;

시간을 보니 오후 9시를 넘어가는 시각이라 호텔에 짐 풀고 바로 돌아다닌 탓도 있고 첫 날이라 체력적으로 좀 피곤해져서 슬슬 숙소로 돌아가려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어짜피 도톤보리에는 매일 한번 씩 들리게 될지도 모르고 해서 orz




하지만 덴덴타운에서 도톤보리까지 택시를 타고 가는 바람에 주변 지리도 모르고 돌아오는 길도 몰라 한참 헤매다 결국 길에서 전단지 나눠주던 아가씨들을 붙잡고 역을 물어물어 돌아갔다는... orz

어쨌거나 첫 날 일정을 바쁘게 돌아다니면서 어리버리하게 이리저리 구경다니면서 하루를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이전에 도쿄에 갔을 때에는 JH님&리츠코님 댁에서 묵게 된 것도 있고 아는 사람이 있다라는 것에 편하게 여행했던 기억이 있는데, 오사카는 정말 혼자 뛰어든 것이라 참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된 것 같네요 --;
(...특히 호텔 옆방이라던가 옆방이라던가 옆방이라던가...)

둘째날 목적지는 교토로 잡았습니다. 여행기는 조만간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




1일차 이동 경로 :
인천공항 ▶ 간사이공항 ▶ 덴카차야(환승) ▶ 미나미모리마치 ▶ 호텔 ▶ 덴덴타운 ▶ 신사이바시 ▶ 도톤보리 ▶ 호텔

신고
Posted by Di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13 12:37 신고

    고고 에스테 고고

    ...

  2. 2007.11.13 12:50 신고

    ....식도락의 천국(여러가지로)...
    데려가주세요!!! +_+

  3. 2007.11.13 13:32 신고

    오사카에갔으면 당연히 타코야키아닙니까?!

  4. 2007.11.13 16:19 신고

    이것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던 그 여행기!!
    과연 다음 편은 올 해 안으로 올라올 것인가!! (두둥)

    ....데헷~.♡ (후다닥)

  5. 2007.11.13 16:29 신고

    옆방이라던가...[....]

    과연 뭘까[머엉]

  6. 2007.11.13 17:33 신고

    와아앗 재미있었겠어요 ; ㅁ; <<

    헤에...M버튼 지도...<초점이 틀렸어

    • 2007.12.02 03:47 신고

      정말 머리 속에서는 M 버튼 연타가 계속 울려퍼졌었어요 ㅠ.ㅠ
      특히 교토 갔을때는 더더욱 그랬었죠;; 아니 더 나가서 지식인 검색까지도!!

  7. 엘카도=유메양지지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07.11.13 22:45 신고

    시작이... 뜬금없다?! <이봐...

  8. 2007.11.13 23:46 신고

    아아 저도 돈좀모아서 한번가봐야겠군요 ㅠㅠ

  9. 2007.11.14 00:19 신고

    사진 잘 봤습니다.. 저도 저번달에 여행갔을 때 오락실 가서 한거라곤 태고의 달인밖에..
    저기 근데요.. 사진을 어떻게 하면 한 장씩 넘기면서 볼 수 있게끔 올릴 수 있는건가요 -ㅅ-??
    -----------------------------
    슬라이드 기능이였군요~
    아무튼 다시 가고 싶네요.. 일본여행~ -ㅠ-~~

    • 2007.12.02 03:49 신고

      넵. 슬라이드 기능입니다! 답글이 너무 늦게 달렸네요 ^^;
      근데 가서 아는게 태고의 달인밖에 없었네요. 나머지는 전용 카드를 구입해야하는데 돈이 아까웠고 말이죠;; 아. 마리오카트2 를 오락실에서 직접해볼 수 있었던게 좋았습니다~

  10. 2007.11.14 00:36 신고

    갑자기 왠 오사카여행기인가 놀랬습니다...
    사진보니깐 도톤보리가 새록새록 기억이 나네요 .. 그나저나 에스테 거리는 호텔이 도톤보리에 있어도 안보였는데 어떻게 ;;

    • 2007.12.02 03:49 신고

      그러게요. 잊을만 하면 올라오고 그렇죠 뭐....
      어라. 그런데 정말 못보셨나요? ... 나만 보인건가?;;

  11. 2007.11.14 05:30 신고

    그리코 간판은 그때도 공사중이었군요.
    지금은 공사완료 되었을라나...

    근데 왜 저는 '므흣'한 상가는 못 봤죠?
    큰길로만 다녀서 그런가???

    - 일본은 보면 볼수록 다시 가고싶은 나라입니다

    • 2007.12.02 03:50 신고

      아. 제가 처음 갔던 날은 공사중이었고 둘째날에는 공사가 끝나서 불이 들어와 있었습니다. 정말 다행이었죠. ;ㅁ;

      근데 저런 길은.....왜 전 봤던걸까요 -_-;
      심지어 '한국식 에스테 클럽'도 있었습........

  12. 2007.11.14 21:21 신고

    비슷하면서도 다른나라

    라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13. 2007.11.15 17:07 신고

    어쩐지 일부러 가서 찍으신것같은 에스테(...)
    그런데 석상사진 두번째는 스탈린 쪼금 닮은것 같기도 하네요.

    • 2007.12.02 03:51 신고

      일부러가 아니라 진짜로 저 길을 지나갔었습니다;;
      길거리에서 홍보하는 아가씨들도 보고 전단지도 받고 했는데 흥미로웠............

  14. 2007.11.16 23:42 신고

    하악하악..

    가고싶어요..

  15. 2007.11.17 11:30 신고

    여럿이서 가면 여럿이라는 단점이 있기 마련이죠
    (여행 가면 안 싸우는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듯이;)

    • 2007.12.02 03:52 신고

      여럿이서 가면 각자 목적이 달라서 자주 싸우는 것 같더군요. 관광이 목적인 사람과 쇼핑이 목적인 사람이 함꼐 다니면 더더욱 그럴 거 같아요 ^^;

      그래도 돌아보면 즐거운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

  16. 2009.12.10 01:32 신고

    미리알고 가면 정말 즐거운 여행이 되겟군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Kiss Digital X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16.0 | 0.00 EV | 84.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7:09:17 14:55:45

무사히 여행을 마치고 귀국 했습니다.
한국에 돌아온 건 오후 6시 쯤. 돌아오는 길에 종로에서 아는 형과 만나고 하느라 밤 10시 쯤에서 집에 도착했네요. 지금도 여행 후유증으로 몸 여기저기까 쑤시는데다가 마음은 공중에 붕 떠 있는 기분입니다;;

당분간은 다녀온 여행 기억을 되새기며 멍하게 있겠네요 orz
여행기는 정리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 거 믿으셈)

그러고보니 찍은 사진을 정리해보니......... 1200장 이네요.
... 난 사진 찍으러 다녀온거냐 -_-;;;;;
신고
Posted by Dino
TAG 귀국, 여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9.18 19:38 신고

    잘다녀왔어~ 'ㅁ'/
    DSLR로 1200장이면 용량도 엄청나겠네. 여행기 기대할게 ~~~

    • 2007.09.19 20:20 신고

      회사 사람 노트북 빌려간게 정답이더라;;
      3박 4일동안 사진 찍은게 생각보다 너무 많아서 만만하게 봤다가 큰일날 뻔 했어 -_-;

  2. 2007.09.18 20:33 신고

    자 이제 기행문을 기대하겠습니다
    사진 1200장 .. 와 ;;;

  3. 2007.09.18 21:08 신고

    1...1200.....
    정리하다가 병 나시겠네요... ㄷㄷ
    사진기 좋은거 쓰시는거 같던데 후기쓰신다고 하시니 기대할게요!

    ps.쓸모없는 소리지만, 인대 파열되서 쓰기 힘들군요 orz(한손타)

    • 2007.09.19 20:21 신고

      일단 날짜별로 정리만 해둔 상태입니다. 아이고 orz
      카메라는 400D랑 쿨픽스 3700 두가지를 들고 갔는데 쿨픽스로 찍은 건 워낙 흔들려서 눈물나네요;;

      그나저나 인대파열이시라니;;; 빨리 나으시길 바랍니다! 너무 무리하지마세요!

  4. 2007.09.18 21:49 신고

    음.. 사진찍으러 가신거 아니었어요? 후다다닥....
    ( 에코 : 업데이트는 언제하나요우우우우우우우~~~~~~~~)

  5. 2007.09.18 22:08 신고

    건강히 다녀오셨나요~. :)
    사진이 1200장이라니 진짜 많이 찍으셨군요.;;
    사진기를 눈에 붙이고 돌아다니셨나 봅니다. (...)
    근데 1200장의 사진 중에서 일반에 공개 가능한 사진은 몇 장인가요? (순진초롱)

    • 2007.09.19 20:22 신고

      정리하고보니 저도 화들짝 놀랐습니다 -_-;
      지금 생각해보니 뭐 할 때마다 카메라로 연신 찍어댄 것 같긴 하네요 -_-;

      호호. 저에게는 전부 공개 가능한 사진....일겁니다. 아마도.

  6. 2007.09.19 04:42 신고

    오호... 잘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ㅁ;... 사진을 기대하고있겠어요 후후훗.

  7. 2007.09.19 11:30 신고

    믿을 수 없다
    디노님이 여행기를 쓴다니...
    ㄷㄷㄷ

  8. 2007.09.19 14:13 신고

    와아...
    근데 사진 많이 찍으신 것도 좋아요
    전 몇장 되지 않아서 좀 아쉽더군요.

    물론 그만큼 고생은 각오하셨겠지요?
    여행기 정말 믿어도 됩니까?
    사진 장 수 때문에 더 믿기가...[..]

    • 2007.09.19 20:23 신고

      남는 건 사진 뿐이라는 말도 있고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고 하죠;;
      여행 다녀오고 나서 나중에 사진을 보고 있으면 그때의 기억이 떠올라서 흐뭇해 집니다 ^^;

  9. 2007.09.19 20:23 신고

    정말 여행기가 올라온단 말인가요?
    정말인가요?
    진짜인가요?
    ...

  10. 2007.09.19 20:24 신고

    근데요 이번껀 올린다고 치고
    모두의 기억에서 사라져 가는 나머지 여행기는 어떻게 되나요 흑흑흑...

  11. 2007.09.19 20:36 신고

    1200장..

    1200장..

    1200장..

    후덜덜덜...

  12. 2007.09.19 20:38 신고

    여행기 기다리겠습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오사카입니다.
사진 백업용으로 회사 사람 노트북을 빌려왔는데 방에서 인터넷이 되는군요. 프론트에서 랜선 빌려와서 살짝 사진 정리 중 근황을 정리해 올려봅니다 ^^

글리코 간판은 첫날에는 공사떄문에 꺼져있었는데 오늘은 공사가 끝났는지 켜져있더군요. 덕분에 그 웅장한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일단, 덴덴타운, 신사이바시, 도톤보리, 교토 등 여기저기 돌아다녔네요. 아침부터 밤까지 내리 걸어만 다녔더니 피곤해 죽겠습니다 --;

내일은 유니버셜스튜디오에 가게 되겠네요. 여행기는 나중에 귀국해서 정리하겠습니다 ^^


PS.
악플다신 분. 오늘 호텔에서 접속하니 친구가 악플이 잔뜩 달렸다고 알려주네요.
일단 삭제는 했습니다만 캡쳐해뒀습니다. 전 남의 홈페이지에 악플 달은 적이 없습니다. 평소에 회사에서 열라 바쁜 사람에 지금은 일본에 있는데 뭔 수로 악플을 다나요 -_-;

제가 그랬다는 증거가 있다면 본인의 홈페이지를 공개해 주시기 바랍니다. 홈페이지 공개 없이 남의 홈페이지에 악플로 도배하는 것은 무슨 매너인지 모르겠네요. 또 다시 근거없는 사실로 홈페이지에 리플공격을 하신다면 캡쳐 후 사이버 수사대에 신고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Di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9.16 00:26 신고

    아 맨오른쪽위 두번째사진 나도모르게 다가가서 밑에서 들여다보고싶을 정도네요

  2. 2007.09.16 01:13 신고

    무슨일이래요 대체 -_-;

    그나저나 여행은 즐거우신가요. 오사카의 성은 저도 언젠가 꼭 가보고 싶군요^^

    • 2007.09.19 20:25 신고

      누군가가 열심히 악플을 달아놨더라고요 -_-;
      오사카성은 사실 재미 없어요. 신사이바시나 특히 유니버셜스튜디오가 최고!

  3. 2007.09.16 01:24 신고

    여고생 사진이 없다니.. 사진을 찍은 분은 분명 디노님이 아니시군요. 끄덕끄덕

    • 2007.09.16 23:41 신고

      디농은 애초에 수비범위가 더 아래쪽이라(...)

      근데 생생한 일본여고생들의 사진이 보이지 않는게 아깝긴 하네요 ㅠ_ㅠ

      만화에서 본게 아닌 진짜 버전을 원해!

    • 2007.09.19 20:25 신고

      허허. 공개 못할 뿐. (...)

  4. 2007.09.16 01:43 신고

    으음; 그사이 무슨일이;;

  5. 2007.09.16 02:06 신고

    금각사도 보셨군요.
    전 그건 못 봤었는데...

    그리코 간판 주변은 이제 거의 정리중일라나요...
    얼마 전에 다녀오신 다른 분은 그리고 간판에 불이 꺼져있어서 안타까워하시던데;

    유니버셜스튜디오도 가시고 와아...
    무엇보다 비행기 타고 가신다는 점에서 더 부럽습니다;


    근데 악플은...-_-;;; 괜히 쓸데없이 할일없는 사람의 짓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 2007.09.19 20:26 신고

      금각사, 은각사 전부 보고 왔지요 ^^
      글리코 간판은 첫날 도착 했을 때 꺼져있었습니다. 그런데 둘째날 다시한번 가보니 켜져있더군요;;

  6. 2007.09.16 05:11 신고

    음...클릭하면 커질 줄...
    ...

  7. 2007.09.16 11:01 신고

    음. 잘 놀고 계시는군요 (이 이거 어감이.. -_-)
    오사카 가 본지 3년이 넘어가다 보니 슬슬 가물가물 해지는데.. 겨울에라도 한 번 다녀올까 말까 생각중입니다.
    차비가 차비인지라.. (쿨럭쿨럭)

  8. 2007.09.16 11:31 신고

    빠르닷 =ㅅ=/// 우오오

  9. 2007.09.16 12:48 신고

    재미있게 즐기시고 계시는군요`+_+

    저도 일본 가고싶어요오~

  10. 2007.09.16 15:10 신고

    하악 일본 가보고싶어...OTL

    P.S 악플[도망]

  11. 2007.09.16 21:08 신고

    유니버설에서 쥬라기공원과 워터월드 & 스파이더맨은 꼭 보셔야 합니다!!

  12. 2007.09.16 23:39 신고

    사이버 수사대 ㄱㄱ

  13. 2007.09.17 03:18 신고

    그냥 응아 밟은샘 치는게 나을듯? - ㅅ-;;

  14. 2007.09.17 19:35 신고

    크아아앙!!!!저 사진에 눈에가는 사진은 하나뿐입니다...[털썩]

  15. 2007.09.18 12:20 신고

    아아..오사카.. 오사카.. 오사카...

    ....왜 부산댁이 생각날까..

이런저런 일이라 쓰고 귀차니즘이라 읽는다때문에 이제서야 일본 여행기를 이어서 쓰게 되었습니다 -_-;

정처없이 떠났던 일본 여행이라 막연히 '요코하마에 가자!' 라는 생각을 하고 떠났기 때문에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잘 구경 하고 올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했었는데 나름대로 구경 잘 하고 온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실 요코하마에 가게 된 이유 중에 하나는 '요코하마 매물기행'(국내 명 : 카페알파) 때문이기도 한데 만화는 요코하마와는 거리가 멀지만(...) 잠깐 스쳐지나가듯 나오는 랜드마크 타워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해서였습니다. (알파는 올라가보고 싶어했지만 결국은 못올라갔었죠 ^^;)


저 멀리 보이는 빌딩이 바로 랜드마크 타워
만화 내내 결국 알파는 랜드마크 타워에 못가보더라는...;;
ⓒ1997 학산문화사 , 카페알파 / Yokohama Kaidashi Kiko




§ Day 02-1 [06/04]. 요코하마 견문기행

리츠코님 댁에 민폐를 끼치면서(...) 아침에 일어나 요코하마로 출발했습니다.
사실 요코하마로 가는 방법은 시내까지 나가서 다시 전철타고 들어가는 방법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미조노구치에서 요코하마로 가는 길을 직접 찾아 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요코하마까지 갈 때에는 '요코하마' 역이 있고 '사쿠라기쵸' 역이 있는데 요코하마 역에서 내려서 가는 것 보다는 한정거장 더 이동한 다음 사쿠라기쵸 역에서 내려 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코하마 역에서 내리게 되면 랜드마크 타워까지 걸어서 이동해야 하는데 그 거리도 만만치않고(...) 그 중간에는 소고 미술관과 요코하마 미술관 정도의 볼 거리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과감히 사쿠라기쵸역에서 하차. 그리고 미나토미라이21 종합안내소에서 지역 지도를 한장 얻어 개항의 길을 따라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개항의 길을 따라가게 되면 닛폰마루나 코스모월드를 거치지 않고 사쿠라기쵸역에서 기샤미치 다리를 건너 월드포터즈로 지나가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앞서 보신 닛폰마루나 코스모월드 등을 못보고 지나칠 수 있습니다. 조금 돌아가더라도 랜드마크 쪽으로 돌아서 건너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

앞서 봤던 범선 닛폰마루는 잠깐 올라타서 배 내부 좀 구경하고 나오는게 600엔이라니.... 정말 돈이 아깝더군요 -_-;
결국 들어가진 않고 밖에서만 구경하고 말았습니다. 대신 그 앞에서는 외국에서 가져온 듯이 꾸며놓은(...) 골동품 상인들이 있는데 오히려 이게 더 흥미롭더군요 =____=;;

정체불명의 물건들. 심지어 비쌉니다;;
저기 보이는 부인 가면에 눈길이 가더군요

중국에서 들여온 것 같은 물건들.
향 주전자....라고 해야하나요?


어쨌거나 코스모월드를 지나서 길을 계속 걸어가면 개항의 길과 만나게 되는 요코하마 월드 포터즈에 도착하게 됩니다. 이 이후부터는 다음 포스팅에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Din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6.07.26 00:08 신고

     
                    세계는 2번째 위기를 맞게된다.
     

    ㅈㅅ (야)

  3. 2006.07.26 00:47 신고

    세컨드 임팩트로군

  4. 2006.07.26 01:28 신고

    이 포스팅에서의 지름
    가샤폰 -200엔

  5. 2006.07.26 02:43 신고

    허걱 쓰고 계시긴 했군요(...)

  6. 2006.07.26 04:42 신고

    와'ㅁ' 가보고싶군요 !

  7. 2006.07.26 04:50 신고

    와... 저 관람차 정말 타보고 싶어요;ㅁ;

  8. 2006.07.26 07:47 신고

    어라 2편이네

  9. 2006.07.26 07:55 신고

    전혀 예상치못한 일본기행 더더욱 새롭군요!

  10. 2006.07.26 08:23 신고

    예상치 못한 기행이 올라와서 살짝쿵 놀랐...

  11. 2006.07.26 08:28 신고

    무엇보다 요코하마에 간 동기가 인상깊군요..

  12. 2006.07.26 09:02 신고

    서드임팩트로군요...ㄷㄷㄷ 지름신이 강림을 안하다니...
    존경스러워요 ;ㅅ;

  13. 2006.07.26 14:37 신고

    결국은 2편을 쓰셨군요 +_+
    지하철이 꽤 복잡하게 보일거 같은 느낌이 ...
    요코하마 대관람차 허니와 클로버에서 나오는 그 관람차인가요?

    • 2006.08.02 11:41 신고

      지금도 지하철이 잘 이해가 안되요;;
      그러고보니 그 관람차인지 아닌지는 저도 잘 모르겠네요 --;

  14. 2006.07.26 22:43 신고

    놀랍군! 자네가 설마 올릴 줄 몰랐네!

  15. 2006.07.26 23:10 신고

    All // ....이님들이....;; 두고보자아아아아아!!

  16. 2006.07.26 23:10 신고

    첫번째 사진에서 뭔지 모른다는거...
    지장보살을 모셔놓은겁니다.
    일본 만화보면 자주 나오는데... - -;
    여러가지 소원을 비는 우리나라 성황당 같은 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17. 2006.07.27 01:54 신고

    한국의 유원지 오락실은 추억의 게임들이 많은(....)

  18. 2006.07.27 15:09 신고

    아니 왜 모두들 이런 반응이실까요! 저는 올리실줄을 믿어 의심치 않았답니다! 저 믿으시지요,Dino님?^--^

    ........아니 저기;; 돌은 좀 내려놓으시고;;

    일본 여행이라..재밌게 보내고 오신듯 하네요^^ 다음편 기대됩니다!

  19. 2006.07.27 18:18 신고

    일본 집들은 왠지 아기자기해서 귀엽네요. 하지만 일본도 도시에 들어가면 아파트 천국일까요..?

    • 2006.08.02 11:44 신고

      정말 아담하고 귀여운 주택들이 많은 것 같아요.
      그런데 일본에서 큰 빌딩들은 봤어도 우리나라 같은 아파트 촌은 보질 못한 것 같습니다;; 아파트가 있긴 있겠죠 --;;

  20. 2006.07.31 15:05 신고

    디노님 저 티스토리 열었습니다^^/
    링크 추가하고 갈게요^^

  21. 2006.08.02 07:51 신고

    저기 증발한 제 리플은 왜 복구 안해주시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